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원마당

게시판

* 달리지 못하는 강아지 이야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글사랑
댓글 0건 조회 4,861회 작성일 05-04-12 23:10

본문


* 달리지 못하는 강아지 이야기.*
 

어느 가게 문 앞에 '강아지 팝니다'
라고 쓰여 있었습니다.
그 광고를 보고 한 어린 소년이 가게 안을
기웃거리며 물었습니다.

"강아지 한 마리에 얼마씩 팔아요?"
가게 주인이 대답했습니다.
"3만원에서 5만원 사이에 판단다."

그러자 어린 소년은 주머니를 뒤져
천 원짜리 몇 장과 동전 몇 개를
꺼내고는 말했습니다.

"지금 저에게는 3천 5백 5십 원 밖에 없거든요.
그래도 강아지 좀 구경하면 안 될까요?"

가게 주인은 미소를 지으며 가게 안쪽에서
털실 뭉치처럼 작은 강아지 다섯 마리를
가게 통로로 내보냈습니다.

그런데 한 마리만은 다른 강아지들보다
눈에 띄게 뒤쳐져 달려왔습니다.
소년은 얼른 그 절뚝거리는 강아지를
가리키며 물었습니다.

"저 어린 강아지는 어디가 아픈가요?"

주인은 그 강아지는 선천적으로
엉덩이 관절에 이상이 생겨 그렇다고 설명해 주었습니다.
평생 동안 절름발이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설명을 들은 소년은
"난 이 강아지를 사고 싶어요"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가게 주인은
"아니다. 너한테 저 강아지를 돈 받고 팔 순 없어.
정 원한다면 그냥 가져가거라."

그러자 소년은 가게 주인을 바로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난 이 강아지를 공짜로 가져가고 싶지 않아요.
이 강아지도 다른 강아지들처럼 똑같이
귀여운 강아지예요. 그러니 값을 전부 내겠어요.

지금은 돈이 3천 5백 5십 원 밖에 없지만,
강아지 값을 다 치를 때까지
매달 얼마씩 갖다 드리겠어요…."

가게 주인은 고개를 저으며 말했습니다.
"이런 강아지를 너한테 돈 받고 팔 순 없어.
이 강아지는 달리지도 못할 뿐더러
 다른 강아지들처럼 너와 장난을 치며 놀 수도 없단다."

그 말을 듣자 소년은 몸을 숙여 자기가 입고 있는
바지 한쪽을 걷어 올리고는 금속 교정기로 지탱되고 있는
자신의 왼쪽 다리를 보여주면서 말했습니다.

"나도 달릴 수가 없어요.
그러니 이 강아지는 자신을 이해해줄 사람이
필요할 거예요!"


좋은글중에서....



우리님들 오늘하루도 행복하세요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0건 20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5 관리자 5171 04-18
104 조찬용 6734 04-16
103 글사랑 4802 04-14
열람중 글사랑 4862 04-12
101 글사랑 5098 04-11
100 글사랑 5104 04-11
99 이창우 5352 04-07
98 경의 5234 04-04
97 김기자 5428 03-27
96 박 정훈 5611 03-24
95 안일한 5283 03-18
94 글사랑 4976 03-17
93 함산 5536 03-15
92 인산학연구원 5508 03-14
91 정우락 5105 03-12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