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원마당

게시판

[re] 시조를 알고싶은데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정우락
댓글 0건 조회 5,105회 작성일 05-03-12 10:41

본문

  안녕하세요? 교수님께서 한자로 써주셨으니 시조가 아니라 한시일 것입니다. 그런데 노숙자(?)를 연상하는 그런 시는 남명시에는 없습니다. 다만 처사적 기질과 한을 담은 작품들은 더러 보이는 정도입니다. 다음의 시가 그런 경우입니다.

 길가 풀은 이름 없이 죽어 가고,                  路草無名死,
 산의 구름은 마음대로 일어나누나.                山雲恣意生.
 강은 끝없는 한을 흘려 보내면서,                江流無限恨,
 돌과는 다투지를 않는다네.                        不與石頭爭.

  수업을 같이 들은 동료들에게 한 번 잘 물어보시기 바랍니다. 교수님께서 구체적으로 어떤 시를 써주셨는지? 남명학에 관심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아주 특별한 경험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연구원에서 내는 선비문화라는 계간지가 있는데, 이를 통해 남명을 쉽게 만날 수도 있도 있습니다. 정진 있으시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0건 20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5 관리자 5172 04-18
104 조찬용 6735 04-16
103 글사랑 4802 04-14
102 글사랑 4862 04-12
101 글사랑 5098 04-11
100 글사랑 5104 04-11
99 이창우 5352 04-07
98 경의 5234 04-04
97 김기자 5428 03-27
96 박 정훈 5612 03-24
95 안일한 5283 03-18
94 글사랑 4977 03-17
93 함산 5536 03-15
92 인산학연구원 5508 03-14
열람중 정우락 5106 03-12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