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호/2001년 8월 1일]

[남명선생탄신 500주년기념 선비문화축제]

축         사

발행인:김충렬/편집인:김경수/발행처:사단법인 남명학연구원/주소:경남 진주시 봉곡동 14-21 /전화:(055) 741-9765

 

존경하는 경남도민 여러분과 전국에서 오신 선비, 선학과 내빈 여러분! 8월의 뜨거운 햇살 속에서 열리는 남명 조식선생 탄신500주년 기념사업 선비문화 축제를 우리 경상남도 산청군, 합천군, 진주시일원에서 열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 축제를 주관하여 주신 남명 선생 탄신 5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와 남명학 연구원, 남명학관 건립추진위원회의 노고에 감사에 말씀을 드립니다.

  남명조식(1501-1572) 선생은 합천군 삼가면 에서 탄생하여 산청군 시천면에서 빛나는 인생을 마감하신 지성과 용기를 갖춘 분입니다. 조선중기의 성리학자로서 실천유학을 역설하였으며, 평생 산림에 은거하며 성리학을 연구하여 경과 의로 집약되는 독특한 학문을 이룩하여 사림의 종사로 추앙 받은 위대한 학자입니다. 선생은 평생동안 일체의 벼슬을 마다하고 선비정신에 바탕 하는 산림처사로서 민본주의 정치사상으로써 잘못된 국정을 과감히 비판하고, 절실 명쾌한 대책을 제시하여 사림의 언로를 열었습니다. 또한 학문연구와 후진양성에 전념하여 실학의 비조로 꼽히며, 문하에는 임진왜란 때 국난을 극복한 의병장과, 정치, 학술계를 주도한 많은 인재를 배출하여, 우리 나라 교육사에 있어 가장 성공한 교육자로 평가받고 있는 것입니다.
 
  저 또한 남명 조식선생의 "구차스럽게 조정의 요구를 따르지도 않거니와, 또한 구차스럽게 정치의 잘못에 침묵하지도 않는다"라는 말씀처럼 우리 나라와 우리고장이 혼란과 파탄과 붕괴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에 넘치도록 하는데 모든 것을 바치고자 합니다. 또한 사회적 분열과 지역편중특혜를 시정하도록 하여 안정과 화합 속에서 정의와 실력이 이기는 사회를 이룩하고 문화와 이념적 혼돈에서 초래된 자유민주주의적 가치의 붕괴를 막아서 진정한 민주·민족 정기를 계승하는데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경남은 남명 선생의 정신과 함께 지리산, 덕유산과 가야산의 정기를 이어 받아 인심이 좋고 정신력이 강하고 애국 애족하는 훌륭한 인물들이 많이 배출된 선비의 고장으로서의 전통을 이어 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살기 좋고 풍요로운 고장을 지키고 선양할 것입니다. 전통을 아끼고 가꾸어 후손들에게 남겨주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이 선비문화축제는 크나큰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남명 조식선생을 존경하고 우리 경남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다시 한번 남명탄신 500주년 기념사업 선비문화축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선비문화축제에 아낌없는 후원과 협찬을 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기 이 자리를 빛내주시는 모든 분들의 가정에 언제나 사랑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2001.  8.  18.
                        국회의원    김   용   균

 


 g_home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