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호/2001년 8월 1일]

[남명선생탄신 500주년기념 선비문화축제]

환   영   사

발행인:김충렬/편집인:김경수/발행처:사단법인 남명학연구원/주소:경남 진주시 봉곡동 14-21 /전화:(055) 741-9765

 

  금년 남명 조식선생 탄신 500주년을 맞아 선생의 학덕을 추모하고, 그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이 자리에 참석하신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 이 성대한 기념행사를 계기로 남명선생의 경의철학을 새 천년의 시대정신으로 이끌어 나가고자 기념식장에 뜻을 함께 하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면서, 이곳 선비의 고장 산청에 오신 것을 온 군민과 더불어 환영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이번 기념사업을 추진한 남명선생탄신기념사업추진위원회 대회장이신 김혁규 경상남도지사님과 명예대회장이신 덕천서원 이현재 원장님, 그리고 사업추진 관계자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500년 동안 경남의 선비라면 대부분 선생의 위대한 정신을 이어왔고, 오늘날 한국인의 새로운 정신적 기반이 될 선생의 실천유학이 우리 교육사에 근본이 되고, 후손들에게는 삶의 자세를 가다듬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지금 우리 사회는 무질서와 이기주의, 부정부패 등 도덕 윤리가 결여되어 있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21세기 디지털 시대는 문화의 시대로서 우리의 문화적 부가가치에 국가간 무한경쟁의 성패가 좌우될 정도로 문화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환경 속에서 그간 소외되고 일반 대중화 되지 못했던 남명선생의 사상은 우리들에게 어떤 교훈과 학문을 주고 있는지 탄신 500주년을 맞이하여 다시 한 번 되새겨 봐야 할 과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경상남도가 주최가 되어 김해, 합천, 진주 이곳 산청을 중심으로 학술적 심화를 위한 국제학술회의, 서사극 공연 등 대중화를 위한 행사, 전통유림행사, 사적공원조성 등 미래 지향적이고 차별화 된 행사로, 21세기 세계를 향해 도약하는 선비정신과 우리 후학들에게 민족의 정기를 일깨우기 위한 대대적인 사업을 펼치게 된 것은 참으로 뜻 깊은 일이라 생각됩니다.

  오늘 기념행사와 기념사업 추진을 위해 무더위 속에서도 장기간 행사 준비를 해오신 추진위원과 남명학연구원 권순찬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 여러분, 그리고 행사 주관 단체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리면서,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 건강과 행운이 늘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01.  8.  18.
     산청군수   권   순   영


 g_home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