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호/2001년 8월 1일]

[남명선생탄신 500주년기념 선비문화축제]

대   회   사

발행인:김충렬/편집인:김경수/발행처:사단법인 남명학연구원/주소:경남 진주시 봉곡동 14-21 /전화:(055) 741-9765

 

  여러분 반갑습니다.

  존경하는 유림의 여러 선비님들과 도민 여러분!

  그리고 자리를 함께하신 내빈 여러분!

  오늘 우리 경남이 낳은 위대한 선비, 남명 조식 선생 탄신  500주년을 기념하여 선생께서 만년을 보내신 이곳 지리산 자락 덕산에서 '선비문화축제'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잘 아시다시피 남명 선생은 이퇴계 선생과 더불어 조선 중기 유림의 양대 산맥의 한 봉우리였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선생의 사상과 학문, 그리고 교육적 공로는 퇴계 선생에 비해 덜 알려져 왔습니다.

  우리 도가 선생 탄신 500주년인 올해 대대적인 기념 사업들을 펼치게 된 것은 이처럼 그동안 묻혀져온 선생의 큰 발자취를 오늘에 되살려 우리 경남의 자부심으로 삼고자 하기 위해서입니다.

  다행스럽게도 그분의 내적 자기 다스림과 외적 정의 추구의 '경의(敬義) 실천' 사상은 오늘날 우리의 소중한 정신문화 유산으로 주목받아 학문적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남명 선생으로부터 배운 50여 명의 선비들이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궐기하여 바람 앞의 등불 같은 위기의 나라를 구한 일은 역사에 길이 빛나는 업적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현대 중국의 석학 우쿤루(昆如) 교수는 실천유학을 주창하고 몸소 행하신 남명 선생을 동양의 가장 위대한 유학자 중의 한 분으로 일컫고 있습니다.

  선생의 이러한 가르침과 평가들은 오늘날 우리 경남 사람들에게 뿌듯한 자부심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유림의 선비님, 그리고 도민 여러분!

  우리는 올해의 남명 선생 탄신 500주년 기념 행사들을 단순한 일과성 행사로 그쳐서는 안될 것입니다.

  착한 일을 좋아하고 의리를 숭상하는 경상우도 낙선호의(樂善好義) 정신의 뿌리인 선생의 생애와 가르침을 일류경남 건설의 힘으로 승화시키는 출발점으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 자랑스러운 선생의 후예들인 우리 경남 사람들이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오늘 선비축제를 비롯한 기념 행사들이 남명 선생의 가르침을 되살려 우리 도민의 자긍심을 한껏 드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끝으로, 오늘 더운 날씨에도 참석해주신 내빈 여러분과 유림의 선비 여러분, 그리고 전국 각지에서 오신 관광객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면서 대회사에 갈음합니다.

  감사합니다

2001.  8.  18.
                      경상남도지사    김  혁  규

 


 g_home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