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선생평전

제 1장 생애
3. 講學과 自我定立(9)

이  상  원
본원  연구위원

선생께서 53세 되던 해 퇴계 선생의 편지에 답하였다. 선생은 퇴계 선생과는 평생에 만난적이 없으나 왕복 서간을 통하여 마음으로 사귀면서 서로를 잘 알고 있었다.

54세 되던 해, 개암 강익(1523-1567)이 와서 배웠다. 개암은 자(字)가 중보(仲輔)로 본관은 진양이며 원래 안의에서 당곡(唐谷) 정희보에게서 배우고 나중에 선생에게 나아가 배웠다. ≪개암집≫이 남아 전하고 있다. 평소에 선생은 그를 깊이 허여한 것으로 보인다. 학문을 강론할 때, 선생께서 학자들이 끝까지 성공하는 이가 드물다고 하면서 공을 일러, "진실로 서로 믿어 의심할 만한 것이 없는 사람은 오직 자네 뿐이다.”라고 하였다.

또 선생께서 그에게 보낸 편지에 보면, 국가에 환란이 곧 닥칠 것임을 지적하고, 이에 대비할 것을 견책하고 있다.

선생께서 55세가 되던 해, 2월에 송암 박재현(朴齊賢, 1521-1575)과 황암 박재인(朴齊仁, 1536-1618) 형제가 와서 배웠다. 그들은 경주가 본관으로 함안에서 살면서 이 때에 남명의 문하에 들었다. 형인 송암은 자(字)가 맹사(孟思)이며 ≪송암집≫이 남아 전하며 아우인 황암은 자(字)가 중사(仲思)로 ≪황암집≫이 남아 전한다. 송암은 유일로 천거 되어 선공감 감역을 지냈으며, 선생의 부음을 듣고 곡하고서 심상을 지냈다. 선생의 삼가 토동 옛집을 지나면서 선생의 남은 유풍을 그리워하는 5언시 한구를 남겼다.

이 해 10월에 단성현감으로 제수되었으나 11월 19일 소를 올려 사임하였다. 일명‘단성소’라고도 불리는 <을묘사직소>는 남명의 현실 인식과 산림처사로서의 기상을 살필 수 있는 보기 드문 명문이다. 을묘사직소에서, 선생은 우국애민하는 선비의 전형으로서 천둥소리와 같은 울림으로 조정에 대하여 서릿발 같은 준엄한 비판을 가하였다.

이상에서 보인 바와 같이 <을묘사직소>는 <민암부>와 더불어 남명의 경세가로서의 사상과 도저한 처사정신을 살필 수 있는 글로서, 글의 내용이 당시로서는 매우 파격적인 것으로 파문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이때 이미 선생께서는 다가올 환란과 백성의 곤궁한 삶에 대한 현실을 인식하여 문인들로 하여금 끊임없이 준비하고 올바른 공부를 위하여 경계하고자 면려하셨다. 이러한 선생의 교육사상은 훗날 임진란을 당하여 문하에 의병 활동을 하는 다수의 문인을 배출하게 된 원동력이 되었다.

이러한 선생의 소가 조정에 들어가면서, 당시의 문정왕후를 과부라 하고 명종을 고아라 지칭한데 대하여 일대 파문이 일면서 진노하였다. 이에 당시 정승으로 있던 심연원(沈連源)과 상진(尙震)이 송사기(宋史記)에 있는 구양수의 언론을 증거로 들어 무마하게 되었다.

이이의 ≪석담일기≫에 "당시에 간사한 권신들이 정사를 어지럽히고 문정왕후를 잘못 인도하여 사림들의 기운을 꺾었다. 비록 공론을 빙자하여 (선생을) 유일로 천거해 살도록 하였으나, 다만 이것은 헛된 문서일 뿐이고 실상은 이러하지 아니 했으므로 조모(曺某)가 벼슬에 나아갈 뜻이 없어, 이내 소를 올려 사직하고 겸하여 당시의 폐정을 개진하였다.”라고 하였다.


 g_home2.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