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원마당

게시판

문장 해석 당부드립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이운덕
댓글 5건 조회 5,438회 작성일 05-10-19 17:19

본문



아래 문장(시) 해석을 당부드립니다.
우연히 땅에서 발견된 비석에 씌여진 글입니다.

어느 목민관이 바닷가의 아름다운 풍취를 읊은 것
같은데, 확실한 뜻과 형식을 알고 싶습니다.

형식(5언, 7언)도 함께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忽逢海村女心乎嗅
麻姑過劫鯨濤外翠
岩曾見無 0 元有永
太僕提擧楓皐金公
聞此作戱爲海女答
曰奉答牧官前官閉
聊戱劇妾身非麻姑
安能見此名

댓글목록

profile_image

김윤수님의 댓글

김윤수 작성일

  忽逢海村女
心乎嗅麻姑
過劫鯨濤外
翠岩曾見無

奉答牧官前
官閉聊戱劇
妾身非麻姑
安能見此名

profile_image

김윤수님의 댓글

김윤수 작성일

  한편으로 읍지(邑誌)에는 이 낙화암을 여기암(女技岩)이라고도 하였다.
또 낙화암의 한곳에는 원유영(元有永)의 시(詩) 한수가 음각 되 있었던 것이 전해온다.

  푸른 하늘에는 밝은 달이 가고
  바위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네
  봄바람은 다시 불어도
  낙화는 어느 옛날이던고.
     
      空行( )明月  巖上石不人
      春風吹叉發    落花昔何年

                <자료참조> "울산의 전설과 민요" 울산문화원편찬

profile_image

김윤수님의 댓글

김윤수 작성일

  1842년(헌종8) 8월 26일
전 함창 현감(咸昌縣監) 원유영(元有永)을 죄주다

profile_image

김윤수님의 댓글

김윤수 작성일

  동축사 관일대
동축사 바로 뒤편 섬암(蟾岩)이 있는 곳이 관일대(觀日臺)이다.
한편 관일대가 있는 섬암에는 원유영(元有永)이 쓴 명필의‘부상효채(扶桑曉彩)’란 글이 새겨져 있어 명승지임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한다. 이 글은 1829년에 공방(工房) 서극준(徐克俊)·김규칠(金奎七), 통인(通人) 장남건(張南健)이 각했다고 적혀 있다.

profile_image

김윤수님의 댓글

김윤수 작성일

  忽逢海村女 갑자기 어촌의 아낙 만나
心乎嗅麻姑 (오자?) 마고할미라고 부르다
過劫鯨濤外 영겁전의 큰 파도 밖의 세계
翠岩曾見無 푸른 바위를 일찍이 보았는가

奉答牧官前 받들어 나리 앞에 답하오니
官閉聊戱劇 (오자?)
妾身非麻姑 첩은 마고할미가 아니오니
安能見此名 어찌 푸른 바위를 보았으리오

Total 390건 2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0 정태용 5412 03-05
89 구씨욘 5413 12-07
88 류동주 5413 04-06
87 孤竹 5418 07-06
86 이창우 5420 04-07
85 관리자 5420 12-09
84 관리자 5426 05-16
83 전승희 5428 12-02
82 박익상 5428 03-10
81 관리자 5430 12-06
80 관리자 5432 10-12
79 관리자 5434 03-13
열람중 이운덕 5439 10-19
77 조해은 5443 03-13
76 관리자 5444 06-29

검색